한국은행 “2020년, 디지털화폐 연구 강화”…전담 조직 구성

한국은행이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연구 전담조직을 구성하는 등 디지털화폐에 대한 연구를 강화한다.

27일 한국은행은 ‘2020년 통화신용정책 운영방향’을 통해 분산원장기술, 암호자산 및 중앙은행 디지털화폐에 대한 연구를 강화하는 동시에 결제 시스템의 안전성을 제공하기 위한 감시자 역할을 적극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한은은 이어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연구 전담조직을 구성하고 전문인력을 보강하는 한편 주요국 중앙은행의 디지털화폐 발행 추진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겠다고 전했다. 국제결제은행(BIS) 등 국제기구 관련 논의에도 적극 참여할 계획이다.

한은은 이같은 결정에 대해 핀테크 혁신에 부응해 지급결제인프라를 확충·개선하고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등에 대한 연구를 강화하기로 했다며 개방성을 확대하되 안전성도 확보할 수 있는 방향으로 지급결제제도 참가기준도 마련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1일 한은은 ‘지급결제 분야의 디지털 혁신 연구’와 관련해 박사급 연구인력 채용 공고를 내기도 했다. 해당 연구인력의 담당 직무로는 디지털화폐 및 암호자산 등 지급결제 분야의 디지털 혁신 사례와 관련한 기반 기술 연구, 분산원장기술을 활용한 지급결제시스템 설계, 구현 및 운영 방안 관련 연구, 지급결제 분야의 보안·인증 관련 연구 등을 꼽혔다. 

썸네일 출처 : 한국은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