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플러그 “유엔난민기구 ‘난민 ID 사업’ 돕는다”

국내 블록체인 기술 기업 코인플러그가 유엔난민기구(UNHCR)의 난민ID 사업과 손을 잡았다.

26일 코인플러그는 유엔난민기구 공식 프로젝트인 R프로젝트(R-project)의 난민ID사업에 ​탈중앙화 신원증명 (Decentralized Identity, 이하 ‘DID’) 전략기술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이달부터 서비스 개발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말레이시아의 로힝야족과 같이 국적이 없는 난민들에게 금융, 교육, 의료 등 기본적인 서비스에 접근 권한을 부여하는 근간이 되는 신원증명 체계를 구축하고자 설립된 비영리단체로, 난민들의 사회봉사를 장려하는 R코인을 개발하기도 했다.

R프로젝트 무하마드 누어 대표는 “현재 350만명이 넘는 로힝야 난민들은 기본적인 개인정보 데이터 관리 체계 및 신원증명 체계가 없어 생존에 기본적인 서비스에 접근조차 불가능한 어려운 상태”라며 “이 문제를 해결하려 수 많은 연구를 하면서 DID기술이 이러한 상황에 해결책을 제시하기 적합한 기술이라고 판단해 DID접목을 시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코인플러그 박성준 프로는 “2020년 상반기내 말레이시아 기반 2천여명의 로힝야 난민들에게 메타디움 퍼블릭 DID 플랫폼 기반 모바일 아이디를 제공해 개념증명(PoC)을 마치고 이를 기반으로 하반기에는 더 많은 난민들에게 확대하며 동시에 교육, 의료, 금융 등과 같은 기본적인 서비스에 연동하여 상용화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코인플러그는 최근 코인플러그 DID 파트너 네트워크인 ‘마이키핀(MyKeepin)’ 프로그램을 런칭하였으며 중남미지역에 2천만 게이머를 보유한 에프에이치엘게임즈와 ‘카이보키핀(KAYBO Keepin)’ 출시도 발표하며 DID사업의 발을 넓히고있다.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