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비트 도난 ETH 텔레그램서 팔린다”…투자자 주의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는 지난달 580억 원 상당의 이더리움(ETH)을 탈취한 해커가 텔레그램을 통해 ETH를 판매하고 있다며 투자자 주의를 요구했다.

지난 21일 업비트 글로벌은 트위터를 통해 “업비트 해커가 텔래그램 봇(Bot)을 이용해 ETH를 판매하고 있다”면서 “이 ETH는 도난된 것이므로 거래하지 말아라”고 밝혔다.

이어 “ETH를 거래할 때는 업비트 세이버스 계정을 통해 해킹과 관련된 자금인지 명확하게 하라”고 덧붙였다.

지난달 27일 업비트에서 580억 원(34만2000ETH)에 달하는 암호화폐가 비정상 출금되며 해킹을 당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당일 오후 1시30분경 업비트는 공지사항을 통해 “서버 점검에 따른 암호화폐 입출금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후 오후 6시경 업비트 이석우 대표의 성명을 내고 “이더리움 핫월렛에서 알수 없는 지갑으로 이더리움이 전송됐다”며 “이용자들의 자산 피해가 없도록 해당 이더리움은 업비트 자산으로 충당한다”고 발표했다.

관련기사: 대규모 ‘해킹 의혹’에…업비트 “580억 원, 자사에서 충당 예정”
관련기사: ‘해킹 의혹’ 업비트 이상자금 계정 이동 시작…목적지는 바이낸스?

한편, 이날 사이버 보안업체 웁살라시큐리티의 ‘업비트 해킹 탈취 자금 실시간 모니터링’ 게시판에 따르면 현재 해킹 관련 혐의 지갑 갯수는 총 2만6668개다. 관련 거래 갯수는 6만9000건을 넘어섰다.

탈취 자금이 유입된 암호화폐 거래소는 10군데로 파악되고 있다. 바이낸스, 후오비, 라토큰, 비트렉스, 비트루, ZB, 비트-Z, 60cek, 스윗체인 등이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