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AI·로봇 알린다”…CES2020 참가하는 한컴그룹 계획은

한글과컴퓨터그룹이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20’에서 블록체인과 인공지능(AI), 로봇을 공개한다.

23일 한컴그룹은 다음달 7일부터 10일까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CES2020에 참가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한컴그룹은 전시 컨셉트를 ‘한컴, 프롬 드림즈 투 드림즈 투 리얼리티 스루 테크놀로지(HANCOM, from dreams to realities through technology)로 정했다. 그룹사들이 보유한 첨단 기술을 통해 꿈을 현실로 구현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CES에 3년 연속 참가하는 한컴그룹은 한글과컴퓨터, 한컴MDS, 한컴로보틱스, 한컴위드, 한컴모빌리티, 아큐플라이AI 등 여러 그룹사들의 블록체인, 인공지능, 로봇, 스마트시티 관련 제품 및 솔루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컴그룹은 미래 성장 가능성에 있어 블록체인 분야에 역점을 두고 있다. 이번 CES에서는 출생 등록, 디지털 신분 증명, 학력 및 취업 이력 검증, 의료기록 관리, 디지털 자산 거래 등 블록체인과 접목해 구현 가능한 미래 서비스들을 망라한 ‘라이프 블록체인’ 모델을 제시한다.

또한 라이프 블록체인을 구현할 수 있는 한컴위드의 블록체인 플랫폼 ‘한컴에스렛저(Hancom SLedger)’와 레그테크(Regulation+Technology), 스마트 컨트랙트(Smart Contract) 등 제반 기술 역량도 함께 소개할 예정이다.

CES 2019에서 주목을 받았던 홈서비스 로봇 ‘토키(Toki)’의 업그레이드 버전도 전시한다. 가정 내에서 ‘토키’의 활용도를 효과적으로 체감할 수 있도록 실제 가정집 거실처럼 전시 공간을 조성한다. 업그레이드된 토키는 인공지능 기술을 통해  진화된 외국어 학습 기능을 갖췄다. 외국어나 코딩 등 다양한 교육 콘텐츠 탑재가 가능하다.

한컴그룹의 캐릭터인 ‘말랑말랑 무브먼트’ 디자인을 적용한 시제품 로봇도 선보일 계획이다. 전시 해설과 자율주행이 가능한 안내 로봇 ‘엘리젠(Elligen)’도 만날 수 있다.

65개 언어로 통번역이 가능한 인공지능 기반의 휴대용 통번역기 ‘지니톡 고!2’와 실시간 회의록 작성 및 통번역이 가능한 스마트회의솔루션 ‘지니비즈’도 소개된다. 인공지능과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새롭게 출시한 ‘한컴오피스 2020’의 글로벌 버전과 외국인 대상 한국어 학습에 최적화된 인공지능 한국어 교육 플랫폼도 함께 공개된다.

또한 해외 스마트시티 시장 공략도 지속할 방침이다.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최적의 도시 정책 설정 및 관리가 가능한 스마트시티 플랫폼인 ‘인텔리전트 시티 플랫폼(ICP)’과 IoT(사물인터넷) 디바이스 관리에 특화된 개방형 플랫폼 ‘네오아이디엠(NeoIDM)’를 전시한다.

이와 함께 IoT 센서를 활용해 교통 및 주차 정보를 취합하고 이를 기반으로 주차 및 차량 공유, 전기차 충전 등 다양한 미래 교통 서비스와 연계할 수 있는 ‘MaaS(서비스형 모빌리티) 플랫폼’도 만날 수 있다.

한컴그룹은 서울시 홍보관에도 참여한다. 서울 스마트시티 모델 해외 수출을 위해 구성한 ‘서울 아피아 컨소시엄(Seoul Appia Consortium)’ 의장사로서 주차공유서비스 플랫폼 ‘파킹프렌즈’와 안내 로봇 ‘앨리젠’을 전시한다.

이번 전시회에는 한컴그룹 김상철 회장을 비롯한 주요 경영진 및 임직원들도 참가할 예정이다.

한컴그룹 관계자는 “그룹이 보유한 블록체인, 인공지능, 로봇 등 첨단 기술 경쟁력을 적극적으로 알려 글로벌 시장에서 그룹의 미래 성장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썸네일출처=한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