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부산 지역화폐 ‘동백전’ 오는 30일 출시…3000억원 규모

부산시가 “오는 30일 부산 지역화폐 ‘동백전’을 출시한다”며 내년에만 3000억 원 규모로 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10월 공모를 통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통신사 KT와 계약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동백전은 시에서 발행하는 카드 형태의 지역화폐다. 부산에서 소비되는 돈이 지역 내에서 선순화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도록 하는 데 목표를 두고 있다. 

해당 카드를 발급받아 지역화폐로 충전해 부산시 내 가맹점에서 결제하면 6% 캐시백을 받을 수 있다. 부산 시는 출시 기념으로 내년 1월 말까지 10% 캐시백 행사를 계획 중이다.

신용카드 단말기가 있는 부산시 내 모든 점포에서 동백전을 사용할 수 있다. 백화점, 대형마트, 기업형 슈퍼마켓, 사행성업소, 일부 프랜차이즈 직영점 등에서는 사용이 제한된다.

카드 발급은 스마트폰에서 동백전 앱을 설치해 회원가입 후 신청하거나 하나은행 창구를 통해 진행할 수 있다. 

부산시상인연합회 박헌영 회장은 “부산시가 협상을 통해 체크카드에 지역과 업종을 제한해서 기능을 보완하는 등 문제점이 많이 개선됐다”며 “동백전 발행을 기다리는 시민과 싱인을 위해 이제 시가 게획한대로 동백전을 차질 없이 발행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부산시 배병철 민생노동정책관은 “출시 후에도 시의회, 시민사회단체 등에서 제기하는 문제를 잘 살피고, 시민들의 사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썸네일 출처 : 부산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