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블록체인 기반 전기차 폐배터리 유통이력 관리 ‘구축’

제주특별자치도가 ‘블록체인 기반 전기차 폐배터리 유통이력 관리시스템(이하 블록체인 폐배터리 관리시스템)’이 성공적으로 구축됐다고 밝혔다. 

19일 제주도에 따르면 블록체인 폐배터리 관리시스템은 지난 6월 개소한 제주테크노파크 전기차배터리 산업화센터에서 수거하는 폐배터리의 입고부터 각종 검사, 등급분류 및 출고까지 모든 이력을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추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블록체인 폐배터리 관리시스템은 한국인터넷진흥원의 2019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으로 선정됐으며 1년 간 국비와 LG CNS 컨소시엄 매칭을 통해 총 13.2억 원 규모로 진행됐다.

폐배터리 유통이력 관리시스템 구축 내용(출처 = 제주도)

제주도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함에 따라 폐배터리 재활용 프로세스의 시간을 단축하고 유통 이력 위·변조 방지를 통한 불법 배터리 유통 차단 등 공급업체뿐만 아니라 수요자의 서비스 체감도, 신뢰도를 동시에 향상시키는 효과를 얻게 됐다”고 전했다. 

특히,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제주도는 전기차 폐배터리를 활용한 에너지저장장치(ESS) 유통시장 등 전기차 후방산업 육성과 배터리 성능 평가 기준의 표준화 기반을 마련하는데 선도적인 역할을 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도내 ‘CFI 2030’정책과 ‘전기차 충전서비스 규제자유특구’지정에 따른 전기차 보급 확대와의 연계를 통해 관련 산업의 전방과 후방을 모두 아우르는 성장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노희섭 미래전략국장은 “이번 시범 사업은 블록체인 산업과 전기차 산업 간 융합을 통해 신산업동력을 창출한 사례라는 점에서 매우 의미가 깊다”라며 “향후 전국적으로 노드를 확대하여, 전기차 배터리 분야에서 제주도가 새로운 표준으로서 주도권을 확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썸네일 출처 : 블록인프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