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차 자금세탁방지지침’ 시행 앞둔 EU…전문가가 예상한 변화는

유럽연합(EU)이 내년 1월부터 5차 자금세탁방지 지침(5AMLD)을 시행한다. 유럽 내 암호화폐 거래소나 수탁형 월렛 등 암호화폐 관련 최초 규제 프레임워크가 생기게 된다. 전문가들은 5차 자금세탁방지 지침을 앞두고 어떤 변화를 예상하고 있을까.

1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5차 자금세탁방지 지침 시행과 관련한 블록체인 분석 제공업체 엘립틱(Elliptic)의 데이비드 칼라일(David Carlisle) 커뮤니티 담당자와 인터뷰를 보도했다.

칼라일 담당자는 미국 재무부에서 돈세탁방지(AML) 전문가로 일한 경험이 있다.

칼라일 담당자는 “5차 자금세탁방지 지침에 따르면 모든 EU 회원국들의 경우 AML 규정을 이행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암호화폐 거래소들은 이제 고객 거래를 감시하고 의심스러운 활동을 보고하기 위해 KYC(신원인증) 규칙을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고객들의 경우 본인의 신분을 증명할 수 있는 서류를 제공하면서 KYC과정을 거친다”며 “이를 통해 본인이라는 것을 증명하게 되고 플랫폼을 악의적인 목적으로 남용할 수 없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까지 EU내 암호화폐 업체들은 AML 및 KYC 규정의 통제 없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었다. 칼라일 담당자는 “타 지역에서 오랫동안 산업 표준으로 받아들였던 보안 절차를 EU기업들은 따르지 않고 있다”며 “새로운 규정을 통해 타 지역과 공평한 기준을 정하게 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 같은 규정에 대해 ‘거래소들이 준비가 됐냐”는 질문에 칼라일 담당자는 “현재 다소 전망이 엇갈린다”라고 답했다.

그는 “유럽에서 운영하는 미국 기반 암호화폐 거래소는 이미 국가에서 지켜야 할 기준을 준수했기 때문에 어느 정도 준비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일부 유럽의 암호화폐 거래소들의 경우 여전히 우려되는 부분이 있다”며 “필요한 만큼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5차 자금세탁방지 지침 수행 여부는 유럽 국가마다 많은 차이가 있을 것”이라며 “ 규제 이행방법이 국가마다 크게 다를 수 있다”고 예상했다.

보도에 따르면 EU 회원국에서 운영되고 있는 암호화폐 거래소는 모든 관할구역에서 적합한 라이선스를 취득해야 한다.

코인텔레그래프는 이를 5차 자금세탁방지 지침에 대한 준비의 핵심이라고 분석했다.

암호화폐 거래소 등 암호화폐 관련 기업은 5차 자금세탁방지 지침에 따라 내년 1월 10일까지 중앙은행에 등록, 규칙을 준수해야 한다.

관련기사: “자금세탁 우려” 네덜란드, 해외 암호화폐 기업 규제한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