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4대 회계법인 EY, ‘토큰·스마트컨트랙트 테스트’ 오픈베타 시작

세계 4대 회계법인 중 하나인 어니스트앤영(EY·Ernst&Young)이 토큰 및 스마트컨트랙트 테스트를 위한 오픈 베타 버전을 시작했다.

1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 보도에 따르면 이날 EY는 이 같은 내용을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용자들은 공개 베타 버전을 통해 코딩의 품질 뿐만 아니라 스마트 컨트랙트의 기능 및 효율성을 테스트할 수 있다.

EY는 “이용자들은 오픈베타를 통해 토큰 코드를 검토함으로써 소프트웨어 변화를 감시할 수 있을 것”이며 “토큰 및 스마트컨트랙트가 업계 승인된 기준에 부합하는지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현재 서비스는 솔리디티 프로그래밍 언어로 작성된 ERC-20기반 스마트 계약만 검토할 수 있다. EY는 향후 추가 블록체인 프로토콜로 지원을 확대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지난 4월 회사 측은 ‘EY 스마트계약 분석기(EY Smart Contract Analyzer)’라는 명칭으로 이 서비스를 공개했다. 이후 8개월 동안 프라이빗 베타(private beta)에서 서비스를 시범 운영했다.

지난 10월에는 정부 지출 내역의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해 ‘공공 블록체인 플랫폼’을 선보인다고 발표한 바 있다.

관련기사: 글로벌 빅4 회계법인 EY, ‘공공 자금 관리 블록체인 플랫폼’ 공개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