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주민등록등본 스마트폰 발급, 블록체인으로 위변조 막는다”

주민등록등초본을 스마트폰으로 발급·제출할 수 있게 됐다.

행정안전부는 18일부터 주민등록등초본을 대상으로 전자증명서 발급·제출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전날 밝혔다. 

발급받은 전자증명서는 위변조 방지와 블록체인 기술 등이 적용돼 진본여부 확인이 가능하며 클라우드 기반의 자기정보 저장소에 암호화된 상태로 보관된다. 암호화된 상태 그대로 금융‧공공기관 등의 전자문서지갑으로 안전하게 전송할 수 있다.

행안부는 “우선 18일부터 내년 3월말까지 종이문서 발급양이 가장 많은 주민등록등초본을 대상으로 발급‧제출 서비스를 지원한다”라며 발급된 전자 주민등록등초본은 개인사업자 등 개인 간에만 전자증명서를 주고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아르바이트 취업을 위해 제출하는 신분증명서 제출 등이 이에 해당한다.

내년 4월부터 발급증명서가 주민등록등초본 1종에서 건강보험자격확인서, 건강보험료 납부확인서, 지방세 납세증명서 등 13종으로 늘어나고 사용처도 중앙부처·지자체·공공기관, 은행·보험사 등으로 확대된다. 7월부터는 협의된 민간기관으로 사용처를 확대할 계획이다.

행안부는 내년 말까지 전자증명서 발급 대상을 13종에서 가족관계증명서, 국민기초생활수급자증명서, 장애인증명서 등 100여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행안부는 증명서 발급 신청 시 본인확인을 위해 공인인증서를 사용해야 하는 불편함은 ‘전자서명법’ 개정 등으로 간편 인증이 허용되는 시점에 맞춰 보완할 계획이다.

행안부 이재영 정부혁신조직실장은 “전자증명서 발급서비스는 ‘디지털로 여는 좋은 세상 만들기’를 위한 디지털 정부혁신의 첫걸음”이라며 “전자증명서를 시작으로 디지털을 활용한 다양한 디지털 공공서비스 혁신을 추진해 국민의 삶을 더 편리하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