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델리티, 유럽 기관 대상 암호화폐 서비스 확장…“영국에 FDAS 설립”

글로벌 자산운용사 피델리티가 유럽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암호화폐 사업을 확장하기 위해 영국에 ‘디지털 자산 서비스’를 설립하기로 했다.

1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 코인텔레그래프의 보도에 따르면 피델리티 인베스트먼트는 영국에 ‘피델리티 디지털자산 서비스(FDAS·Fidelity Digital Asset Services)’를 설립한다.

FDAS 설립 이유는 유럽 기관 투자자들에게 암호화폐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한 것이다. 앞서 FDAS는 뉴욕주 금융서비스국(NYDFS)로부터 비트코인 커스터디 서비스 운영 라이선스를 취득했다.

관련기사: 금융공룡 ‘피델리티’, 뉴욕주로부터 암호화폐 커스터디 서비스 승인

피델리티는 바클레이즈 투자은행에서 상무이사로 일했던 크리스 타일러(Chris Tyrer)를 FDAS 유럽 담당자로 임명했다.

FDAS는 유럽 기관 투자자들 외에도 유럽 헤지펀드, 초고액 자산가의 자산을 관리해주는 패밀리 오피스 등에 이 같은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당분간 FDAS는 비트코인 관련 서비스만 제공할 예정이다.

피델리티는 “내년에 다른 자산을 추가할수도 있다”면서도 “현재는 비트코인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밝혔다.

코인텔레그래프는 “피델리티가 디지털 자산 분야 서비스 제공 업체에 대한 규제 조건이 점점 진화하고 있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다”며 “영국 내 모든 규제 요구사항을 준수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고 밝혔다.

다만 피델리티는 파이낸셜 뉴스(Financial News)와 인터뷰를 통해 “영국에서는 추가 라이선스가 필요하지 않다”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월 피델리티는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디지털 자산 플랫폼을 시범운영 중이라고 공개했다. 이후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당시 기관투자자의 약 22%가 디지털 자산에 투자한 적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관련기사: 피델리티 “기관 위한 디지털자산 플랫폼, 시범 운영 중”
관련기사: 피델리티 “기관투자자 22%, 디지털 자산 투자한 적 있어”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