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3 ‘마르코 폴로’, 70여곳 손잡고 무역금융 시범운영 완료

블록체인 소프트웨어 업체 R3의 무역 금융 플랫폼 ‘마크로폴로(Marco Polo)네트워크’가 최대 규모의 무역금융 시범운영을 완료했다.

1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R3의 오픈소스 블록체인 플랫폼 코다(Corda)를 기반으로 한 ‘마르코폴로 네트워크’가 사상 최대 무역 금융 시범운영을 마쳤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시범운영에는 금융서비스, 자동차 분야, 통신, 물류, 부동산 등 25개국의 70개 이상의 단체가 참여했다.

또한 다양한 산업에 종사하는 340여 명의 인력이 무역금융(trade finace) 및 운전 자본 솔루션(working capital solutions) 등을 개선하기 위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시범운영에 참여한 곳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 전원이 “블록체인 기반 무역금융 및 운전자본 툴이 자사 및 은행의 비용을 줄이고 프로세스 과정을 단축시킬 수 있는 잠재력이 있다”고 응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응답자 중 75%는 “5년 이내에 이 같은 일이 일어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답했다.

마르코 폴로는 국제 무역의 간소화를 목표로 하는 글로벌 금융 및 은행 기관 컨소시엄이다. 2017년 출범한 마르코폴로 네트워크는 뱅크오브아메리카, BNP파리바(BNP Paribas)등 현재 31개의 회원사로 구성되어 있다.

지난 9월 마스터카드도마르코폴로 네트워크에 참여한다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마스터카드, R3 ‘마르코 폴로’ 무역금융 플랫폼 참여

썸네일출처=마르코폴로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