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 블록체인으로 홍콩 이주노동자 착취 막는다

유엔(UN) 산하 국제이주기구(IOM)이 홍콩 이주노동자 착취를 막기 위해 블록체인을 활용한다.

1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의 보도에 따르면, 국제이주기구는 홍콩에 기반을 둔 이주 근로자 채용기관, 근로자 파견기관 등 약 1500 여개의 업체를 타겟으로 설계된 블록체인 플랫폼 ‘IRIS-SAFER’을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플랫폼은 금융서비스업체 디지넥스(DIginex)와 손잡고 개발했다. 블록체인은 데이터 기록의 안전성 및 불변성을 보장하기 위해 활용된다. 이 시스템은 홍콩 등에서 시행된 이후 전세계로 적용될 예정이다.

홍콩은 39만 명의 이주노동자가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 98%가 여성이다. 노동자 중 56%는 채용기관에 의해 불법 수수료가 부과된 것으로 알려졌다.

IOM차이나의 주세페 크로체티(Giuseppe Crocetti) 담당자는 “이주 근로자 채용기관 등은 IRIS-SAFER을 통해 국제 윤리 채용 기준을 배우게 될 것”이라며 “궁극적으로 그들의 책무(commitment)를 증명할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