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젤 은행감독위원회 “암호화폐에 대해선 신중하고 보수적 접근해야”

국제결제은행(BIS)산하의 바젤은행감독위원회(BCBS)가 암호화폐에 대해 보수적이고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밝혔다.

1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주요 선진국 중앙은행과 은행 감독 당국의 대표들로 구성된 바젤 위원회(Basel Committee)가 ‘암호화폐 자산에 대한 신중한 접근(prudential treatment of crypto assets)’이란 주제의 보고서를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BCBS는 “암호화폐 및 관련 서비스 성장으로 인해 금융 안정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면서 “은행이 위험에  직면할 가능성이 증가할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암호화폐를 미성숙한 자산 계층으로 정의했다. 표준화가 부족한데다, 지속적인 진화를 감안해야 한다는 것이다. 특정 암호화폐 자산은 변동성이 높고, 유동성, 신용, 시장, 운영적 위험이 있다는 것도 고려해야 한다는 분석이다.

BCBS는 “암호화 자산 수용 및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결정한 은행은 고위험 토큰(high-risk tokens)과 관련해 특히 신중해야 한다”고 명시했다.

그러면서 바젤위원회는 “암호화 자산의 경우 신용위험을 완화하는 담보물(credit risk mitigation collateral) 또는 고품질 유동성 자산(high-quality liquid assets)으로 인정되서는 안된다”고 권고했다.

BCBS는 1974년 10개국 중앙은행이 세운 은행 감독기구 위원회다. 지난 3월, BCBS는 암호화폐 사업에 나서는 은행에 대한 준수사항을 제시한 바 있다.

관련기사: 은행, 암호화폐 사업 전 준수사항은…바젤은행감독위원회 성명서 살펴보니

썸네일출처= BC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