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 메인넷 업그레이드…”루나 거래 수수료율 5배 인상”

글로벌 블록체인 기업 테라가 자체 메인넷 콜럼버스(Columbus)를 콜럼버스3으로 업그레이드 했다.

16일 테라는 업그레이드를 통해 스테이블코인 테라(Terra)의 가치담보토큰 루나(LUNA)에 해당되는 거래 수수료율을 기존 0.11%에서 0.5%로 약 5배 가까이 인상한다고 전했다. 이에 루나 보유자들에게 제공되는 스테이킹 리워드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번 업그레이드를 통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온체인 거버넌스 기반 투표가 가능해진다. 루나를 스테이킹한 이용자는 누구나 결제 수수료율, 시뇨리지(주조차익) 활용 방법 등 테라 생태계 주요 정책에 대해 투표권을 갖고 자신의 의견을 반영할 수 있다. 

루나를 검증인에 위임한 사용자는 해당 검증인의 투표를 따르며, 사용자가 원할 시 별도의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다.

앞서 이달 초 블록체인 전문 투자사 해시드는 보고서를 통해 가치담보토큰 루나의 가격이 크게 오를 것으로 분석한 바 있다. 해시드에 따르면 지난 11월 기준 테라의 거래량은 연 환산 약 9000억원이며 메인넷 출시 후 거래 규모는 월 평균 35%의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테라는 국내 대표 블록체인 프로젝트로 실생활에서 사용 가능한 디지털 화폐 구현에 힘쓰고 있다. 테라 블록체인 생태계 참여에 필요한 토큰 루나는 현재 국내 거래소 코인원, 고팍스, 지닥(GDAC) 등에 상장돼있다.

썸네일 출처 : 테라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