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소송 나서는 빗썸코인 ‘BXA’ 투자자…”김병건 회장·이정훈 고문 사기죄로 고소”

일명 ‘빗썸코인’으로 불리던 ‘BXA’ 토큰 투자자들이 BK그룹 김병건 회장과 빗썸 이정훈 고문을 상대로 집단 소송을 진행하기로 했다. BXA 토큰은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 인수에 실패한 싱가포르 법인 BTHMB홀딩스가 발행했다.

13일 법무법인 오킴스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BXA토큰 투자자들은 BXA 발행에 책임이 있는 김병건 회장과 빗썸 실질 소유주 이정훈 빗썸 고문을 상대로 집단 형사 소송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까지 집단 소송에 참여하기로 한 투자자들은 60여 명이다. 오킴스에 따르면 추정된 피해액은 78억 원 규모다. 이번 달 말까지 추가 피해자들을 모집해 연내 고소와 고발을 마무리하겠다는 입장이다.

BXA 토큰 투자자들은 김 회장과 이 고문이 BTHMB를 실질 소유하고 있다며 BTHMB 임원진 및 판매 총책 등을 상대로 사기죄로 고소를 진행할 예정이다.

오킴스에 따르면 BXA 토큰 투자자들은 빗썸이 발행한 코인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빗썸에서 쓰이는 거래소 코인이 될 것이라고 믿게끔 기망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지난해 BTHMB홀딩스는 빗썸 지주사인 빗썸 홀딩스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 이 과정에서 BXA 토큰을 발행했고, 300억 원치를 팔았다. 이후 BTHMB홀딩스가 빗썸 인수가 무산되면서 BXA 토큰 투자자들의 우려가 커졌다.

관련기사: BXA, 일본 펀드서 2200억 투자 유치…9월 빗썸 인수 준비?

또한 김 회장이 BTHMB 이사직에서 사퇴했음에도 불구하고 이 같은 내용을 고지하지 않았다는 점도 BXA 투자자들을 기망한 것이라는 주장이다.

오킴스는 “김 회장의 BXA에 대한 안정적 경영권 확보를 믿고 BXA 토큰을 구매한 투자자들을 기망해 자산상 이익을 편취한 부분에 대해서 BTHMB 임원진 및 공범에 대해 사기죄로 고소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어 “BTHMB가 빗썸 지분에 인수를 완료했음에도 이 같은 사실을 고지하지 않은 채 인수 불발을 주장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특별 배임죄로 BTHMB 임원진 등을 고발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오킴스는 “BXA 토큰 가격이 200분의 1 수준으로 하락해 BXA 발행사인 BTHMB의 회사 가치에 위해를 끼친 부분에 대해 BTHMB 임원진 및 공범에 대해 상법상 특별배임죄로 처벌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 외 BXA와 관련해 발생한 일련의 활동 중 실정법 위반 사례가 다수 발견됐다”면서 “형사고발 등을 같이 추진할 수 있을 지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BX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