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 몽골 모바일 간편결제 ‘미미페이’ 출시…첫 해외 결제 진출

국내 블록체인 스타트업 테라(Terra)가 블록체인 기반 양자 간(P2P)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 미미페이(MemePay)를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몽골 현지 파트너 미미챗(MemeChat)과 함께 선보이는 첫 해외 결제 사례다. 

미미챗은 몽골 이용자 5만 명이 사용하는 메신저 앱이다. 이 앱에 은행 계좌를 등록하면 미미페이를 바로 사용할 수 있다. 미미페이 이용자는 미미포인트를 충전할 때마다 ‘테라 MNT’를 사용한다. 테라 MNT는 몽골 법정통화 투그릭(Tg)에 가격 기준을 맞춘 스테이블코인이다.

미미페이 이용자는 ‘울란바토르 시티 택시’, 주유소 체인 ‘MT 페트롤’, 대형 백화점 ‘자이산힐’ 등에서 스테이블코인으로 결제를 진행할 수 있다. QR코드로 오프라인 결제를 하거나 이용자끼리 미미포인트를 주고받는 것도 가능하다. 

(미미페이 사용 설명. 영상 출처 : 테라)

상인들이 스테이블코인 결제를 위해 기존 결제단말기(POS)를 별도로 업그레이드할 필요가 없다. 정산 시 테라 MNT와 현지 법정화폐 중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미미챗 창립자 겸 대표인 나몬 바툴가(Namuun Battulga)는 “미미챗 이용자들의 일상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하고, 몽골 핀테크 시대 개막에 중요한 촉매 역할을 하게 돼 자랑스럽다”며 “미미페이는 테라 블록체인 기술과 독특한 토큰경제를 활용해 몽골 결제 시장에 혁신을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테라 신현성 공동창립자는 “미미페이 출시는 아시아가 블록체인 기반 결제 서비스의 상용화를 주도하고 있음을 의미한다”며 “현금 거래 위주인 몽골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미미페이를 통해 투명하고 간편할 결제 환경을 만들어 ‘몽골의 알리페이’로 자리매김하겠다”고 전했다.

썸네일 출처 : 테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