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이블 코인, 중앙은행이 앞서야 한다”…ECB 총재 생각은

유럽중앙은행(ECB) 크리스틴 리가르드(Christine Lagarde) 총재는 중앙은행이 스테이블 코인 흐름을 앞서야 한다고 밝혔다.

1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ECB 공식 트위터를 인용,  라가르드 총재가 “우리(중앙은행)가 더 스테이블코인을 앞서야 한다고 확신한다”며 “분명 대응해야 할 수요가 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국제통화기금(IMF)의 총재를 지냈던 라가르드 총재는 지난 9월 ECB 총재에 내정된  당시에도  “중앙은행이나 금융기관이 암호화폐와 같은 혁신에 열려 있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IMF 총재 “암호화폐 혁신에 열려 있어야”

라가르드 총재의 이 같은 발언은 전 ECB 총재들과는 다른 행보다. ECB의 장 클로드 트리셰(Jean-Claude Trichet) 전 총재는 최근 암호화폐가 미래에 통화가 될 가능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트리셰 전 총재는 “여러가지 면에서 볼 때 암호화폐 매입은 단순한 투기(speculation)에 지나지 않는다”며 “여전히 암호화폐는 건전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라가르드 총재에게 자리를 물려준 마리오 드라기(Mario Draghi) 전 총재는 “유럽 중앙은행제도(ESCB)는 암호화폐 산업의 발전을 모니터링하고 있다”면서도 “(스테이블 코인 및 암호화폐 등 새로운 기술에) 일반적으로 가치가 별로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힌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