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CSRC, 기술 규제 부서 신설…“인민은행 출신 영입”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CSRC)가 기술 규제 부서를 신설할 예정이다. 중국인민은행(PBoC)에서 디지털화폐(CBDC)를 담당했던 전문가가 부서를 이끌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는 이날 중국 경제전문지 카이징(Caijing)의 보도를 인용, 인민은행의 디지털화폐 연구부서 야오 치엔(Yao Qian) 전 수석이 CSRC 기술규제 부서를 이끌 예정이라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CSRC는 내부 게시판에치엔 전 수석 선임 소식을 발표했다.

중국 CSRC는 규제된 증권 시장에 진보된 기술을 통합, 보다 포괄적이고 정밀한 데이터 분석을 할 수 있도록 부서 신설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카이징은 “치엔 전 수석은 금융 기술과 블록체인에 역량이 높고 인민은행에서 디지털 화폐(CBDC) 개발에 기여를 한 공로 덕분에 이같이 임명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치엔 전 수석은 관련 이니셔티브가 출시된 이후 인민은행 디지털화폐 연구소를 이끌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의 CBDC 기술과 관련된 수십건의 특허도 출원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