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잭 도시 “분산형 소셜미디어 표준 개발” 선언 배경은

트위터 설립자인 잭 도시 대표가 분산형 소셜 미디어 표준을 개발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

11일(현지시간) 도시 대표는 트위터를 통해 “소셜 미디어를 지원할 ‘개방형 분산화 표준(open and decentralised standard)’를 개발하기 위해 5명 규모의 전탐팀에 자금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도시 대표는 “초기 트위터는 매우 개방적이어서 많은 사람들이 (트위터를) SMTP(이메일 프로토콜)과 같이 ‘분산화된 인터넷 표준(decentralised internet standard)’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며 “당시 다양한 이유 때문에 (이는) 타당한 생각이었다”고 언급했다.

다만 “(이후) 우리는 다른 길을 선택했고 점점 더 중앙화된 트위터로 자리잡았다”면서 “하지만 몇 년 사이 많은 것이 변했다”고 강조했다.

도시 대표는 현재 중앙화된 솔루션이 새 도전에 직면했다고 진단했다.

그는 “잘못 이용되거나 오해의 소지가 있는 정보를 해결하는 글로벌 정책이 중앙화된 방식으로 시행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확장될 것 같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어 “소셜 미디어의 가치가 ‘콘텐츠 호스팅’에서 ‘이용자의 관심을 유도하는 추천 알고리즘(recoomendation algorithms)’로 이동하고 있다”며 “안타깝게도 이러한 알고리즘은 보통 독점적이며 다른 대안을 선택하거나 만들수 없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기존 소셜 미디어의 인센티브 제도는 건전한 정보를 제공하는 대화보다는 논란이 되거나 분노를 조장하는 콘텐츠와 대화에 집중하도록 만드는 경우가 빈번했다”고 덧붙였다.

도시 대표는 마지막으로 “분산화된 방법이 좀 더 실현될 수 있도록 만들 새로운 기술이 등장했다”며 블록체인을 언급했다.

그는 “블록체인의 경우 개방적이고 지속적인 호스팅과 거버넌스가 가능한 탈중앙화된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다”며 “화폐화(monetisation)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