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달 문여는 ‘서울블록체인지원센터’…”입주사 신청에 72곳 몰려”

서울시가 블록체인 기업 육성을 위해 오픈하는 ‘서울블록체인지원센터’ 입주사 신청에 70개 이상의 블록체인 기업이 지원했다.

11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9일 서울블록체인지원센터 입주기업 지원서를 마감한 결과 총 72개 기업이 신청서를 제출했다.

7년 이내의 블록체인 관련 창업 기업 40곳을 모집하는데 1.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40곳 중 국내, 해외기업이 각각 30곳, 10곳씩 선정될 예정이다.

서울시 디지털창업팀 관계자는 “추후 일정은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며 “최종 합격된 입주사들은 블록체인지원센터에 이번 달 말부터 입주를 시작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오는 16일 2차 대면평가 대상을 발표할 계획이다. 대면 평가 형태인 프레젠테이션(PT) 면접은 18일부터 이틀간  진행할 예정이다. 기업별로 5분씩 시간이 주어진다. 각각 PT 발표와 질의 응답을 하면 된다.

1차 지원서 평가 항목은 조직역량, 기술성, 시장성, 성장성이다. 2차 대면평가 항목에는 사업수행역량, 기술성, 발전성이 포함됐다. 최종 입주기업 결과는 오는 23일 발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서울블록체인지원센터, 입주사 뽑는다…”국내외 7년 이내 창업기업 오세요”

이번 달 오픈하는 서울블록체인지원센터는 서울 마포구 공덕역 인근 경찰공제회 자람빌딩에 위치한다. 연면적은 2014㎡(약 609평) 규모다. 4인실과 8인실로 구성된 사무공간 40여곳을 갖춘 센터는 막바지 내부 공사를 진행 중이다.

입주 기간은 1년으로 월 이용료는 제곱미터(m²)당 5000원이다. 별도 보증금 및 관리비는 없다.

센터 입주 기업은 사무 공간 외에도 블록체인 분야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도 제공받게 된다. 각종 네트워킹이나 세미나, 포럼은 물론 기업 성장 지원 프로그램에도 참여할 수 있다.

앞서 서울시는 센터 운영을 담당할 용역 업체로 에듀테크 스타트업 오픈놀과 서강대학교 지능형 블록체인 연구센터 컨소시엄을 선정한 바 있다.

오픈놀은 전반적인 사업 운영을 담당하고, 서강대학교는 인재 양성을 위한 기본 교육이나 창업 연계 교육 등을 이끌 계획이다.

관련기사: 내달 들어설 서울시표 블록체인 육성장…공동 운영자에 오픈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