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운동화’ 나이키, 크립토킥스 특허 출원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가 블록체인 운동화 특허를 출원했다. 이더리움 블록체인 기반의 대체 불가능한 토큰(NFT)으로 제품 정보 등을 기록하는 형태다.

1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이날 나이키는 미국 특허청으로부터 ‘크립토킥스(CryptoKicks)’라 불리는 특허를 출원했다.

크립토킥스는 신발이 진품임을 증명하고 거래하기 위해 이더리움의 ERC 721 또는 ERC1155 토큰을 사용한다. 토큰은 전용 앱에서 관리될 예정이다.

고객이 신발을 구매할 경우, 토큰을 통해 10개 숫자로 이뤄진 ‘신발 식별코드’와 ‘소유자 식별코드’가 연결된다. 이 시스템은 상품이 진품임을 보장하는 방법을 제공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나이키는 “토큰 발행이 신발 판매와 연결될 수 있다”며 “(토큰을 통해) 유통되고 있는 희소성 높은 신발을 검증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