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BDC 발행 계획 없다던 한은, 암호화폐 연구인력 뽑는다…왜?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발행 가능성을 일축했던 한국은행이 암호화폐 관련 연구 인력 채용에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일각에서는 중국을 포함한 각국 중앙은행의 CBDC 발행에 동참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지만, 한국은행은 단순한 연구 인력 채용이라고 선을 그었다.

1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한국은행은 지난달 말 채용공고를 통해 2020년도 박사급 연구인력으로 ‘지급결제 분야의 디지털 혁신 연구’를 담당할 인원 1명을 뽑는다고 밝혔다.

‘지급결제 분야의 디지털 혁신 연구’ 담당 인력은 디지털화폐 및 암호자산 등 지급결제 분야의 디지털 혁신 사례와 관련한 기반 기술을 연구하게 된다.

또한 분산원장기술(DLT)을 활용한 지급결제시스템 설계와 구현 및 운영 방안에 대해서도 연구한다. 지급결제 분야의 보안 및 인증 관련 연구도 담당한다.

이번 인력은 현재 한은에서 CBDC를 연구하는 디지털혁신연구반이 속한 금융결제국 소속으로 발령난다.

한국은행 디지털혁신연구반 관계자는 “현 상황에 맞춰 디지털 화폐 뿐만 아니라 분산원장기술, 지급결제와 인증 등을 포함한 전반적인 기술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면서 “기술적인 이해도가 높은 전문 인력 채용을 통해 연구를 진행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분간 CBDC 발행 필요성이 없다는 기존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면서 “이번 채용이 CBDC 발행 가능성을 전제로 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업계 일각에서는 이번 채용이 CBDC 개발을 위한 연구를 본격화하기 위한 시작일 수 있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연초 한은은 가상통화연구반을 통해 보고서를 공개하고 “가까운 장래에 CBDC 발행할 필요성이 크지 않다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가상통화연구반은 1년 넘게 CBDC에 대한 연구를 진행한 뒤 이같이 결론내렸다.

CBDC 발행을 적극 추진하는 일부 국가들의 동기가 한국에 적용되기는 어렵다는 것이 그 이유다. 한국의 경우 다수 업체가 소액지급서비스를 경쟁적으로 제공하고 있어 소수 민간업체의 서비스 독점에 따른 부작용 발생 가능성이 낮다는 것. 여기에 인터넷이나 모바일뱅킹 인프라가 확대되는 등 금융포용성도 이미 높은 수준이라서 시급하게 CBDC를 발행할 필요가 없다는 분석이다.

관련기사: 리브라 등장에 급부상 ‘CBDC’ 만지작 각국 중앙은행…한국은?

이후 한은은 가상통화연구반의 업무를 종료하고 지난 2월부터 디지털혁신연구반을 운영 중이다.

한은은 ‘CBDC 발행 가능성이 없다’고 공식 입장을 내왔지만 향후 검토할 가능성은 열어두고 있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최근 각국 중앙은행은 적극적으로 CBDC 카드를 꺼내들고 있는 시점이라 한은의 입장 변화에도 무게가 실리고 있는 분위기다.

이날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 코인텔레그래프 등에 따르면 현지언론 차이징은 중국 인민은행이 선전과 쑤저우에서 디지털 위안화를 시범 운영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디지털 위안화는 디지털화폐전자결제(DCEP)로 불린다.

이 시범 운영에는 국영기업 파트너사가 참여할 가능성이 크다. 중국공상은행과 중국은행, 중국건설은행, 중국농업은행 등 중국 4대 상업은행 뿐 아니라 차이나텔레콤, 차이나모바일, 차이나유니콤 등 중국 이동통신 3사가 포함됐다.

관련기사: 중국 디지털화폐, 선전·쑤저우서 시범 운영…세계 1호 타이틀 노린다

이달 초 프랑스 중앙은행은 내년 금융기관을 위한 CBDC를 시범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프랑스 중앙은행 빌레 드 갈루 총재는 “2020년 1분기 말까지 ‘디지털 유로 프로젝트’ 테스트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프랑스 “내년 1분기 CBDC 시범운영…세계 최초 발행국”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