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투아니아,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기념주화 제작…“독립선언에 경의”

리투아니아 중앙은행이 독립선언을 기념하는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기념주화(collector coin)를 출시한다.

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이날 리투아니아 중앙은행이 이 같은 출시 계획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기념 주화는 1918년 2월 16일, 리투아니아의 독립 법안(Act of Independence of Lithuania) 서명에 기념하고, 이 법안에 서명한 20명에게 헌정된다.

기념주화의 액면가는 1918년 독립 선언에 대한 경의를 표하는 뜻에서 19.18유로(2만 5264 원)로 정해졌다. 크기 및 모양은 신용카드와 유사하다. 블록체인 기술은 토큰의 레이어(layer)를 구현할 때 이용된다.

기념주화는 총 2만 4000개가 제작된다. 리투아니아 중앙은행은 독립법에 서명한 20명의 활약상을 기반으로 각각 4000개씩 6개의 카테고리로 나뉘어 출시될 것이라고 밝혔다.

구입은 중앙은행 온라인스토어에서 할 수 있다. 구매자는 6가지 종류 중 무작위로 받을 수 있다. 만약 6개 카테고리에 해당하는 모든 기념주화를 보유하게 되면 이를 은화로 교환할 수 있다.

리투아니아 중앙은행은 이번 프로젝트를 ‘이노베이션 및 핀테크 이니셔티브’의 1단계로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리투아니아 중앙은행 이사회 멤버인 마리우스 유르길라스(Marius Jurgilas)는 “이 법안은 리투아니아 역사에서 중요한 의미를 지니기 때문에 이 주제를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 프로젝트를 통해 가상 자산(virtual assets)을 만드는데 관련된 경험을 더 많이 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이 때문에) 이는 중앙은행에게 학습 경험(learning experience)에 해당된다”고 말했다.

썸네일출처=리투아니아 중앙은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