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디지털화폐, 선전·쑤저우서 시범 운영…세계 1호 타이틀 노린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세계 최초로 두 곳의 도시에서 디지털 화폐를 시범 운영을 진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 코인텔레그래프는 현지 언론 차이징(Caijing)을 인용, 중국 인민은행이 선전, 쑤저우에서 디지털 위안화를 시범 운영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디지털 화폐의 시범 운영은 2단계로 진행될 예정이다. 올해 말 선전에서 시범 운영되고, 이후 2020년 후반 신전에서 좀 더 큰 규모의 시범운영이 시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시범 운영에는 국영기업 파트너사가 참여할 가능성이 크다.  중국공상은행과 중국은행, 중국건설은행, 중국농업은행 등 중국 4대 상업은행 뿐 아니라 차이나텔레콤, 차이나모바일, 차이나유니콤 등 중국 이동통신 3사가 포함됐다.

카이징은 “이 시범운영을 통해 ‘디지털화폐 전자결제(DCEP·digital currency electronic payment)’로 불리는 디지털 화폐가 운송, 교육, 의료 등 실생활 시나리오에 적용되는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파트너 은행들은 DCEP를 위한 자체 시범 운영 시나리오를 설계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 카이징은 “DCEP에 대한 기술적 세부사항이 명시되지 않았다”면서도 “페이스북 암호화폐 리브라와 비슷한 부분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또한 중국 인민은행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DCEP는 물리적 현금을 대체하기 위해 설계됐다”며 “이동성(portablility)와 익명성(anonymity)의 요구를 충족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