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본격 확장”…MS, 기업형 토큰 및 데이터 관리 플랫폼 출시

마이크로소프트(MS)가 기업을 위한 토큰 표준 발행 플랫폼을 출시한다. 데이터가 블록체인 외부와 블록체인을 오가도록 관리하는 서비스도 공개했다. 

6일(현지시간) MS는 블로그를 통해 “복잡한 기술들을 민주화하고, 기관 간 경계를 넘나들며 이들을 연계하는 걸 목표로 처음부터 지금까지 블록체인에 투자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블록체인 소프트웨어 서비스(SaaS) ‘애저 블록체인(Azure Blockchain)’과 연계된 여러 서비스로 블록체인 사업을 본격화하는 모양새다.

이날 MS가 소개한 ‘애저 블록체인 토큰’ 서비스는 표준화한 플랫폼에서 토큰을 생성 및 관리할 수 있는 기능을 탑재했다.

실제로 가상현실(VR) 소셜 플랫폼 시크(CEEK Virtual Reality)가 이를 로열티제도에 접목했다. 애저 블록체인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여러 고객이 실물이나 디지털 자산을 토큰화하는 일원화 창구를 요청해왔다는 게 MS의 설명이다. 

관련 기사 : 내년 부활하는 80년대 인기 게임북…MS 손잡고 ‘블록체인 게임’으로 출시

또한 MS에서 선공개한 ‘블록체인 데이터 매니저’는 애저 블록체인 내 데이터를 외부 데이터저장소(DB)에 연결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비허가형(public), 허가형 블록체인에 적용할 수 있고, 기존 애플리케이션에 블록체인 내 데이터를 통합하는 비용을 줄인다. 

6일 블록체인 전문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이 기능은 인공지능 ‘블랙박스(black box)’ 문제를 해소하는 실마리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오늘날 인공지능의 한 분야인 기계학습(machine learning)은 대량의 데이터를 입력해 결과값을 얻는다. 그래서 일각에선 해당 결과가 어떤 과정을 거쳐 도출된 것인지 인간의 언어로 표현하는 ‘설명 가능한 인공지능(explainable AI)’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온다. 이를 이해하지 않은 채 무조건 기술을 대중적으로 도입하긴 쉽지 않다는 이유다.

이때 블록체인 데이터 매니저 서비스가 인공지능에 관한 투명성을 더해줄지 주목된다. 이 기능을 통해 인공지능에 입력되는 데이터의 출처부터 알고리즘에서 이뤄지는 데이터 변화에 관한 기록까지 외부 DB로 저장할 수 있다는 것이다.

MS 애저 블록체인 엔지니어링 부문의 마크 머큐리(Marc Mercuri) 수석 프로그램 매니저는 “제조부터, 에너지, 공공 분야와 소매업까지 인공지능이 모든 비즈니스를 디지털로 변환하고 있다”며 “블록체인은 알고리즘과 이를 거치는 데이터가 신롸할 만한지 확증해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 기사 : “’어떤 기업’처럼 사람을 팔지 않는다” MS ‘비트코인 블록체인ID’의 포부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