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재무장관이 본 연준 디지털화폐·리브라…청문회에서 나온 말은?

미국 스티븐 므누신(Steven Mnuchin) 재무장관은 미 연준(Fed)이 디지털 화폐를 발행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페이스북 암호화폐 리브라에 대해서는 규제만 준수할 경우 발행해도 괜찮을 것이라는 입장을 덧붙였다.

5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 보도에 따르면 므누신 장관은 이날 워싱턴에서 열린 미 하원 금융위원회 청문회에 참석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청문회에 참석한 한 의원은 므누신 장관에게 페이스북과 중국이 자체 디지털 화폐를 개발하고 있는 상황을 언급하며, 암호화폐에 대한 질문을 했다.

이에 므누신 장관은 “연준 제롬 파월 의장과 이에 대해 논의했다”며 “우리는 향후 5년간 연준이 디지털 화폐를 발행할 필요가 없다고 동의했다”고 밝혔다. 므누신 장관은 전날 금융안정감독위원회(Financial Stability Oversight Committee) 회의에서 파월 의장과 만나 이 같은 대화를 나눴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페이스북이 디지털 화폐를 만들기를 원하고 있는데 (발행하는 것도) 괜찮다”면서도 “은행 비밀유지(bank secrecy)및 자금세탁 규정을 완벽하게 준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어떤 방법으로도 테러 자금에 사용되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페이스북과 수십차례 회의를 했다”면서 “규제 우려에 따라 페북의 (리브라) 개발 속도가 늦어졌다”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