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내년 1분기 CBDC 시범운영…세계 최초 발행국”

프랑스 중앙은행이 내년 금융 기관을 위한 중앙은행 디지털 화폐(CBDC)를 시범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프랑스 금융 매체 레제코( Les Echos)의 보도를 인용, 프랑스 중앙은행의 프랑수아 빌레 드 갈루(François Villeroy de Galhau) 총재가 “2020년 1분기 말까지 ‘디지털 유로 프로젝트’ 테스트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프랑스 중앙은행 트위터에 따르면, 빌레 드 갈루 총재는 프랑스 주요 금융기관인 프랑스 건전성감독원(ACPR)과 프랑스 금융시장국(AMF)이 공동주최한 컨퍼런스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프랑스가 세계 최초로 CBDC를 발행하고 다른 국가에 모범 모델을 제공하는 국가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CBDC는 개인 소매 결제 부분을 제외하며, 민간 금융 부분(private financial sector)만을 대상으로 시범운영이 이뤄질 예정이다.

이번 CBDC 발행 계획은 통화에 대한 신뢰를 확보하고 프랑스 금융 시스템의 효율성을 강화하기 위해 추진 중이다. 빌레 드 갈루 총재는 “이 프로젝트는 페이스북 스테이블 코인 리브라와 같은 민간 디지털 화폐 이니셔티브와 관련해 프랑스의 주권을 주장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프랑스 브뤼노 르 메르(Bruno Le Maire) 재무장관은 리브라에 대해 국가의 정치적 주권에 대한 침해라며 반대 의사를 표명한 바 있다.

관련기사: 리브라 반대 계속 외치는 프랑스 재무장관…이유는?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