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진아일랜드 “미국 달러 연동 디지털 화폐 개발”

영국령 버진아일랜드(BVI) 정부가 블록체인 스타트업 라이프랩스(LifeLabs)와 손잡고 디지털화폐를 개발 중이다.

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버진아일랜드 정부는 지역 핀테크 분야를 성장시키기 위한 광범위한 이니셔티브의 일환으로, 디지털 화폐 ‘BVI~LIFE’를 개발하고 있다.

이번에 개발 중인 디지털 화폐는 미국 달러와 1대1 연동된 스테이블코인 형태다. 버진아일랜드는 1959년 이후 달러를 사용해왔다.

이를 통해 거래 비용을 줄이고 처리 속도를 높일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관광객 등 외국인들도 디지털 화폐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 디지털 화폐는 추후 ‘BVI 디지털 이코노미 심포지엄(BVI Digital Economy symposium)’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영국령 버진아일랜드 앤드류 파히(Andrew Fahie)수상은 “블록체인 기술의 중요성과 이 기술이 BVI에 제공할 중요한 혜택은 중요하다”며 “우리는 이 혁신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