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코인체크 해킹 후유증 이겨내고 블록체인 미래 준비한다

코인체크 해킹 사건 발생 2주 후인 지난 금요일, 일본 금융당국은 16개 암호화폐 거래소에 대한 현장 조사를 했다.

거래소의 보안에 대한 우려에도 불구하고, 일본의 규제 당국과 투자자는 암호화폐에 대한 우호적 시선을 거두지 않았다. 인근 국가인 중국이 암호화폐 거래를 엄격히 규제하고, 한국이 익명 거래를 금지하는 동안 일본은 블록체인 기술을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우호적인 정책을 통해 암호화폐 산업에서 선두를 차지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뿐만 아니라, 과세 등을 통해 약 1조 엔의 이익을 얻으리라 예측한다.

이러한 움직임은 일본 내 최대 항공사 피치항공(Peach), 전자제품 판매기업 빅 카메라(Bic Camera), 도쿄 기반 미쓰비시 UFJ 금융 그룹 등 기업에까지 퍼졌다. 피치항공과 빅 카메라는 비트코인 지불을 허용하고 있으며 미쓰비시 금융 그룹은 자체 암호화폐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이번 코인체크 해킹 사건과 과거 마운트곡스(Mt.Gox) 해킹사태를 통해 ‘정부가 빠르게 발전하는 산업을 그저 뒤쫓아간다’는 문제점이 대두됐다. 뒤떨어진 규제와 한발 늦은 대응에 일부 거래소는 보안이 취약한 상태로 유지되고 있다는 의견도 제시되고 있다.

코인체크의 경우 넴(NEM) 코인을 더 안전한 보관하는 방법인 ‘콜드월렛’을 사용하지 않고, ‘핫월렛’에 보관되었다. 그뿐만 아니라, 추가적인 보안 수단인 ‘멀티시그(multi-sig) 시스템’을 적용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의 암호화폐 관련 자문 활동하는 앤더슨 모리(Anderson Mori) 로펌의 켄 카와이(Ken Kawai) 파트너는 “혁신은 너무 빠르게 진행되어서 정부 기관 및 관료는 아직 블록체인의 기능이나, ‘콜드 월렛’과 같은 개념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그는 “일본의 금융당국은 보수적이고 신중한 성향을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최근 친-핀테크 정책을 펼치는 등의 변화를 보였다. 그 누구도 이렇게 빨리 금융 당국이 변하리라 예측하지 못했다.”며 최근 정부의 변화에 대해 언급했다.

이에 대해 비즈니스 개발 자문회사 프리어바운드(FreeAbound)를 창립한 스콧 젠트리(Scott Gentry)는 “최근 일본 내에서 암호화폐와 관련한 열정과 에너지를 볼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