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송도, 결제도 빠름빠름’…블록체인 기반 퀵서비스 나온다

블록체인을 활용한 퀵서비스가 등장했다. 이 서비스를 통해 실시간으로 근처 퀵서비스 기사와 연결돼 현금 없이 퀵배송을 맡기는 게 가능해졌다.

3일 한컴그룹 계열사 한컴위드는 블록체인 기반 퀵서비스 ‘말랑말랑 아니벌써’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해당 플랫폼은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 ‘한컴 에스렛저’에 자동화 계약 프로그램(스마트 컨트랙트) 기능을 탑재, 이용자와 퀵서비스 기사 간의 모든 거래를 실시간 체결하는 시스템이다. 양자 간 체결된 계약정보는 블록체인에 저장돼 해킹, 위변조를 방지한다. 이로써 퀵서비스 이용 시 발생할 수 있는 배송 분쟁을 해결하겠다는 포부다.

홈페이지를 통해 퀵서비스를 신청하면 위치 정보를 기반으로 가장 가까운 곳에 있는 기사가 배정된다. 결제방식도 계좌이체, 무통장입금, 카드결제 등 이용자가 원하는 방식을 선택할 수 있다. 기존 현금결제로 인한 퀵서비스 기사와 이용자 간 운임료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한 퀵서비스 기사는 해당 플랫폼을 통해 실시간 매출 내역 확인, 당일 운임 매출에 대한 익일 정산 시스템 등을 제공받는다. 출근비, 선이자공제비 등 기존 퀵서비스 시장에서 여러 명목으로 부과되던 비용을 빼고 블록체인 플랫폼 사용료, 수수료를 책정한다.    

(아니벌써 서비스에 대한 설명. 영상 출처 : 한컴위드)  

말랑말랑 아니벌써 서비스는 서울, 경기 지역을 중심으로 시범 서비스를 운영한 후 내년 하반기에 전국으로 서비스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한컴위드 관계자는 “블록체인 기술 도입을 통해 퀵서비스 구조를 개선하고, 이용자와 기사 간의 선순환 생태계를 구축하는 플랫폼을 만들어가겠다”며 “블록체인을 향후 부동산, 금융 등 생활 전반의 모든 서비스에 접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처럼 스마트 컨트랙트, 블록체인 등의 기술은 현금 없이 상호거래를  진행하는 서비스에 접목되는 추세다.

앞서 지난 5월 삼성SDS가 자체 블록체인 ‘넥스레저’를 제조사에 적용한 사례를 소개했다. 기업이 해외 협력사와 거래할 때 계약서를 주고받는 과정이 번거로운데, 블록체인을 활용해 표준화한 계약 관련 문서관리 플랫폼을 구축해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블록체인을 포함한 분산원장 기술의 경우 여러 관리자가 동일한 원본 데이터를 암호화해 보관하기 때문에 각종 계약 문서의 진위 여부를 확인하기 수월하다.  

삼성SDS 추기성 IT혁신사업부 수석은 “전자계약 인증을 블록체인상에 관리하고, 데이터를 분산 저장해 위변조를 원천적으로 막을 수 있다”며 “계약서의 해시값(암호화 결과값)을 비교해 진위여부를 확인하는 식”이라고 짚었다.

글로벌 석유회사들은 종이 기반 거래 계약과 운영 절차를 스마트 컨트랙트로 전환하고 있다. 주요 정유회사인 BP, 로열더치셸(Shell), 스타토일이 은행 및 무역회사와 연합해 에너지 상품 거래용 블록체인 플랫폼 바크(Vakt)를 선보인 것이다.

이에 관해 올초 미 경제매체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다국적 금융그룹 ING의 무역 및 상품금융 부문 안토니 반 블리엣 글로벌 수석은 “페이팔 등으로 모바일로 모든 걸 할 수 있는 시대에도 기업 간 거래에는 손이 많이 든다”며 “(바크를 통해) 1년 안에 가시적인 성과를 볼 것”이라고 진단한 바 있다. 이해당사자에서 출발해 누구든 국경, 서류 작업에 구애받지 않는 디지털 상호거래 플랫폼이 되겠다는 목표다.

썸네일 출처 : 한컴위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