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 회계법인 KPMG, 3개국에서 ‘블록체인 기반 추적 플랫폼’ 출시

글로벌 4대 회계법인 KPMG가 호주와 중국, 일본에서 블록체인 기반 추적 플랫폼을 출시했다.

2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KPMG는 농업 및 제조업, 금융 서비스 등 여러 산업에서 프로세스의 투명성과 추적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설계된 플랫폼인 ‘KPMG 오리진(Origins)’을 호주와 중국, 일본에서 공개했다.

KPMG는 블록체인과 사물인터넷과 같은 새로운 기술을 통합한 ‘KPMG 오리진’을 통해 공급망 프로세스를 개선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거래 파트너들이 이 플랫폼을 통해 제품 데이터를 최종 이용자에게 전달할 때 운영상의 복잡함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KPMG는 해당 국가에서 시범 운영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시범 운영에는 호주 최대 식품 수출업체 선라이스(SunRice)와 호주 사탕수수 재배업체 케인그루어스(Canegrowers), 포도 재배업체 미셀와인스(Mitchell Wines)이 참가했다.

시범 운영에 참여한 케인그루어스의 매트 킬리(Matt Kealley) 선임 매니저는 “블록체인 기술은 지속가능한 실행을 입증하고자 하는 농부들의 수요를 채워줄 잠재력을 지니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또 다른 글로벌 4대 회계법인 중 한 곳인 PwC의 임원은 “블록체인이 수퍼마켓 공급망과 고객들에게 추적 가능성을 제공한다는 환상을 준다”며 비판하기도 했다.

보도에 따르면 KPMG 외에도 PwC, EY, 딜로이트 등 글로벌 빅 4대 회계 기업 모두 블록체인 기술 구현에 강한 관심을 보여왔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