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국내 3위 암호화폐 거래소 회장, 직원 구타·갈취 혐의…회사 측 “전혀 사실 아냐”

한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회장이 전·현직 직원들을 구타, 협박 및 감금 하고 현금과 암호화폐를 뜯어낸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28일 서울 강남경찰서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6월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A사의 최모 회장(47)을 포함해 3명을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공동공갈 혐의로 입건했고 이달 검찰에 송치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최 회장은 자사에서 암호화폐를 거래한 것으로 의심되는 전·현직 직원을 불러 폭행하고 10시간 동안 감금했으며 1억 7000만원 상당의 암호화폐를 보내도록 강요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 직원에게는 현금 9700만원을 가지고 오게 하는 등 현금과 암호화폐를 받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검찰에 송치된 3명 중 직접적으로 폭행을 휘두른 사람은 최 회장 한명”이며 “나머지 두명은 같은 장소에 있었기 때문에 공범으로 송치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보도에 대해 해당 거래소 측은 “사실 무근”이라고 반박했다. 

A 거래소 관계자는 블록인프레스와의 인터뷰에서 “전·현직 직원에게 폭행을 했다는 보도를 접했는데 회장의 폭행은 전혀 없었다”면서 “현재 내부자 거래, 횡령 등 이슈가 비일비재 해서 자체적으로 내사종결을 하고 퇴사하도록 했는데 오히려 제보자 측에서 협박을 해왔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10시간 동안 감금했다는 내용의 경우 해당 직원의 내부자거래 및 횡령과 관련한 감사 때문에 조사해야 할 시간이 필요해 오픈된 공간인 회사 내부 회의실에 앉아 있으라고 했던 것”이라며 “감금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러한 보도가 나온 것과 관련해서는 앞서 언급한 일부 직원이 내부 정보로 부정하게 이득을 취한다는 정황이 내부 감사팀에 포착돼 회사 회의실에서 잘못을 추궁하던 중에 벌어진 일이라며 “약간의 실랑이는 있었으나 기사에 보도된 것처럼 폭행은 없었다”고 전했다. 

이어 “제보자는 억압을 받았다고 말했는데 당시 직원들이 경찰서에 가서 다 진술을 한 상태”라며 “주먹으로 때린 적이 없는데 왜 그런 말이 나온지 모르겠다”며 보도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직원은 입사 시 기밀유지서약 및 회사 자체 윤리강령에 대해 서명을 하도록 되어있고, 내부거래 금지 조항 또한 포함이 되어있다고 한다. 특히 가상화폐 거래를 중개해주는 거래소 직원의 부정한 행위는 일반 투자자의 거래에 심각한 피해와 교란을 야기할 수 있는 중대한 사안이므로 엄중하게 규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관계자는 이 사건 이후로 더욱 내부자 윤리 교육과 관련 내부 규정을 강화하여 재발 방지에 힘쓰고 있으며 투자자 및 회원분들께 다소 물의를 일으켜 유감이라고 밝혔다.

A거래소는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중 하나로, 암호화폐 시황 분석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이날 조정된 거래량 기준으로 국내 거래소 중 3위를 차지하고 있다.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