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가니스탄, 국가 헬스케어 분야에 블록체인 적용

아프가니스탄 공중보건부가 블록체인 기술을 국가 헬스케어 분야에 적용한다.

2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현지 매체 아프간보이스통신사(Afghan Voice Agency) 보도를 인용, 아프가니스탄 공중보건부가 블록체인 업체 팬텀오퍼레이션(FantomOperations)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아프가니스탄 정부는 위조 약품 식별과 병원 의료 등록부 제작, 환자 파일 디지털화를 위해 블록체인을 도입할 예정이다.

아프가니스탄 공중보건부 페로수딘 페로즈(Ferozuddin Feroz) 장관은 “보건 분야에서 전자 정부의 제도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투명성, 가속성,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언급했다.

유럽빈민지원부(European Aslum Support Office)가 지난 4월에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아프가니스탄 정부는 저렴하고 접근하기 쉽다는 이유로 전통 의약품을 사용하는 국민들이 많은 상황에서 위조 의약품을 우려한 바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의약품 수입업체 연합은 약품 및 의료기기 중 최소 40%가 불법으로 아프가니스탄 시장에 진입하고 있다고 추정했다.

앞서 지난 7월, 유엔은 아프가니스탄의 지속 가능한 도시 개발을 위해 블록체인 솔루션 개발에 나서기도 했다.

관련기사: UN, 블록체인 솔루션으로 아프가니스탄 도시 개발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