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규모 ‘해킹 의혹’에…업비트 “580억 원, 자사에서 충당 예정”

국내 암호화폐(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가 ‘해킹 의혹’에 대해 입을 열었다. 27일 오후 출처 불명의 외부 지갑으로 출금된 이더리움 24만여개를 업비트 자산으로 충당하고, 온라인에 연결된 핫월렛에 있던 암호화폐도 오프라인 형태의 콜드월렛으로 이전한다는 설명이다.

관련 기사 : 업비트서 코인 대량 출금…’해킹 의혹’에 일부 코인 급등

27일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 이석우 대표는 공식 입장을 통해 “오후 1시6분경 업비트 핫월렛에서 이더리움 34만2000개(한화 580억 원)가 알 수 없는 지갑으로 전송됐다”며 “이를 확인한 즉시 회원 자산에 피해가 없도록 (해당 이더리움을) 업비트 자산으로 충당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량 거래 중 이더리움만 이상 거래이고, 나머지 대량 거래는 업비트가 핫월렛에 있는 모든 암호화폐를 콜드월렛으로 옮긴 것”이라며 “암호화폐 입출금이 재개되기까지 최소 2주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후 1시7분경 웨일알러트에 따르면 이더리움 34만2000개가 업비트로부터 익명의 이더리움 계정으로 전송됐다. 

이후 오후 1시34분 기준 업비트는 공지를 통해 “입출금 서비스 서버 점검 진행으로 인하여 암호화폐 입출금이 일시 중단된다”며 “원화 입출금 서비스는 정상 이용 가능하다”고 알렸다. 이에 일각에선 업비트가 해킹 피해를 입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관련 기사 : 북한 “암호화폐 거래소 사이버 공격한 적 없어…비방적 루머”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