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금법 시행까지 남은 1년반은…” 피어테크 한승환 대표, 국회서 제안한 내용은?

“‘특금법 개정안’ 시행까지 남은 1년 반의 시간은 제도권 내외의 기업들이 방향성을 설정하는 데 활용해야 한다.”

블록체인 금융기술사 피어테크(Peertec)의 한승환 대표는 지난 2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블록체인‧암호화폐 Q&A 세미나’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이 세미나는 대한변호사협회 IT·블록체인특별위원회와 권칠승 국회의원이 공동 주최했다. 한 대표는 기업인을 대표하는 연사로 초청받아 블록체인·암호화폐 제도화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특히 블록체인 산업 활성화 및 투자자 보호를 위한 제도화의 필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그는 “정무위원회에서 특금법(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통과됐고 이후 본회의를 통과하면 1년 뒤 시행되는 일정”이라며 “기존 사업자들에게는 6개월의 유예기간이 주어지기 때문에 앞으로 적어도 1년 반의 시간이 주어진 셈”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기간을 제도권 내외의 기업들이 입장을 정리하고 방향성을 설정하는 등 준비에 잘 활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26일 대한변호사협회 IT·블록체인특별위원회와 권칠승 국회의원이 공동 주최한 ‘블록체인‧암호화폐 Q&A’ 세미나가 열렸다.

이번 세미나는 대한변협 이찬희 협회장의 개회사와 더불어민주당의 권칠승 의원의 환영사로 시작됐다. 대한변협 IT‧블록체인특위 소속인 권오훈‧박서연‧정재욱‧한서희 변호사가 블록체인 법률에 대한 주제발표를 진행하고 한 대표를 비롯한 박경희·김창근 변호사, 옥타솔루션 박만성 대표 등 블록체인 산업의 법률 전문가와 기업 대표가 정책 토론을 벌였다. 세미나는 블록체인 산업 종사자 등이 참고할 수 있는 ‘블록체인 법률 Q&A 집’ 발간을 앞두고 진행됐다.

한 대표는 피어테크가 속해 있는 그룹 피어(Peer, https://peer.com/)의 창립자이다. 데이비드 차움(David Chaum), 누리엘 루비니(Nouriel Roubini), 비탈릭 부테린(Vitalik Buterin) 등 세계 경제 및 블록체인 산업의 거장들을 국내에 모은 ‘디코노미'(Deconomy)를 열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