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코인’ 나온다….“전주 한옥마을에서도 전자화폐로 결제” 

전주 한옥마을에서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전자화폐 결제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지난 22일 전라북도는 ‘블록체인 기반 전라북도 스마트 투어리즘 플랫폼’을 구축해 오는 2020년 시범운영을 위한 막바지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블록체인 기반 전라북도 스마트 투어리즘 풀랫폼’ 사업은 전주한옥마을과 남부시장 청년몰 내에서 사용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의 전자화폐 시스템인 전북코인을 개발하고, 사물인터넷(IoT, 비콘)을 활용해 실시간 관광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이다.

블록체인 기반 전라북도 스마트 투어리즘 플랫폼은 블록체인,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을 활용한 사업으로 한국인터넷진흥원의 ‘2019년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에 꼽히기도 했다. 

총사업비는 10억원(국비 6억, 민자 4억)이다. 블록체인 기반의 앱(가칭 ‘전북 스마트투어’)을 개발해 한옥마을 내 키오스크 및 비콘 설치를 구축 중에 있고 전자화폐의 신뢰성 확보를 위하여 전북코인을 운영할 금융기관으로 농협을 선정했다.

지난 20일 블록체인 국민 참여 평가단은 사업 실증을 위해 전주한옥마을을 방문해 개발 전라북도 스마트 투어리즘 체험 한 후 “본 서비스가 전북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이며 본 서비스의 재이용 및 타인에게 추천할 의사가 있다”고 응답한 이가 대다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기존의 지역 상품권을 대체할 수 있는 서비스라고 응답하기도 했다. 

전라북도 나해수 주력산업과장은 “전라북도 스마트 투어리즘을 통해 도내 소상공인들의 카드 수수료를 절감시킬 수 있고 무료 홍보서비스 혜택을 받을 수 있다”라며 ”전주한옥마을을 찾는 관광객들은 다양한 관광콘텐츠와 전자화폐 이용에 따른 차별화된 보상을 제공받아 블록체인 기반의 스마트 관광을 체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나 과장은 “행정에서는 블록체인 기반 전자화폐를 활용해 관광수입의 도외 유출을 방지함과 동시에 관광객이 생산하는 각종 정보 수집으로 맞춤형 관광 정책 수립도 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전북도는 시범운영 기간인 2020년 1월부터 12월 까지 도출되는 시스템의 문제, 정책의 개선, 이용자의 애로사항 등을 피드백해 2021년 도내 전역으로 확산할 계획이다. 

썸네일 출처 : 크라우드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