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인민은행, 암호화폐 단속 캠페인 “블록체인과는 달라”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암호화폐를 단속하기 위해 새로운 캠페인을 선보였다.

지난 2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는 중국 정부가 암호화폐 거래에 대한 규제를 완화할 수 있다는 추측이 나오자 중국 인민은행이 이 같은 캠페인을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인민은행은 “만약 투자자들이 어떤 형태로든 암호화폐 관련 활동 및 운영을 목격한다면 당국에 신고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기술과의 차이점을 강조했다.

이어 인민은행은 “개인 혹은 단체가 외국 서비스를 이용해 암호화폐를 거래하거나 암호화폐공개(ICO)를 진행할 경우에도 반드시 보고를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중국 인민은행은 상하이인터넷금융조정국(Shanghai Internet Finance Rectification Agency) 등 기타 지방 금융당국와 함께 암호화폐 관련 활동을 계속해서 감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중국 인민은행은 지난 2017년 9월 암호화폐 거래와 암호화폐공개에 대한 전국적인 단속을 처음 실시한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