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화폐, 최대 이슈 중 하나”…미 재무부 부장관 성명 보니

미국 재무부 저스틴 뮤지니치(Justin Muzinich) 부장관은 디지털화폐가 자금세탁, 테러자금 조달 등과 관련한 창구가 될 가능성이 있다는 점이 여전히 우려스럽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한 분산형 디지털 화폐가 국가의 일부 기능을 민간 부문으로 이전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 2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테렐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뮤지니치 부장관은 전날 뉴욕에서 열린 연례 뱅킹 및 결제 콘퍼런스(annual banking and payments conference)에서 디지털 화폐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뮤지니치 부장관은 성명을 통해, 암호화폐가 자금세탁과 같은 불법행위에 이용될 수 있다는 우려를 다시 한번 지적하며 “이러한 우려들이 규제당국의 주요 이슈 중 하나”라고 말했다.

그는 “재무부의 최대 이슈 중 하나가 디지털 화폐”라며 “과세, 자금세탁, 테러 자금 조달 등 디지털 화폐가 잠재적으로 기존 법적 프레임워크를 회피하는 데 이용될 수 있다는 점이 우려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재무부는 혁신을 중시하고 효율성 개선에는 긍정적인 입장”이라면서도 “디지털 화폐로 이뤄지는 혁신은 매우 신중하게 바라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탈중앙화된 민간 주도 디지털 화폐는 단순히 결제 수단이 아니다”라며 “이는 전통적으로 정부가 수행하던 기능을 민간 부문으로 이전할 수 있는 툴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디지털 화폐 관계자들은 정책 입안자들이 공공의 이익을 추구하기 위해 이를 엄격히 검토할 것이라는 점도 예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