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4억 유로 규모 ‘블록체인·AI 펀드’ 조성

유럽연합(EU)이 블록체인과 인공지능(AI) 혁신을 위해 지원하는 펀드를 조성한다.

지난 2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는 EU 유럽투자펀드(EIF)의 미디엄 블로그 글을 인용, EIF와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가 AI와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지원하기 위해 1억 유로(1297억 5000만 원)를 책정했다고 보도했다.

EIF는 블로그를 통해 “블록체인과 AI와 관련된 총 3억 유로(3891억 3900만 원)규모의 민간 투자도 진행될 것”이라며 “이 계획은 추후 NPI(National promotional banks)와 협력하면 국가 차원에서 투자 규모를 더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시장분석기관 IDC에 따르면 서유럽은 미국에 이어 세계 두번째로 블록체인 관련 투자가 큰 지역”이라며 “서유럽은6억 7400만 달러(7934억 3280만 원)로 3억 1900만 달러(3755억 2680만 원)를 쓰는 중국보다 앞서고 있다”고 언급했다.

다만 “미국에서는 50여개 이상의 펀드 투자가 이뤄지는 반면 유럽에서는 블록체인 또는 분산원장기술(DLT)에 극히 일부의 벤처 투자만 진행된다”고 지적했다.

EU가 이미 블록체인과 관련해 많은 비용을 지출했지만, 대부분 연구와 개념증명(proof-of-concepts)을 위해 쓰인다는 설명이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