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폐공사 “위변조방지 보안 기술 발표”…블록체인 솔루션도 공개

한국조폐공사가 위변조방지 보안기술을 공개한다.

22일 한국조폐공사는 오는 28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2019년 위변조방지 보안기술 설명회’를 개최해 조폐공사가 자체 개발한 신기술 7건과 중소 협력업체의 기술 2건 등 위조나 짝퉁 제품을 가려낼 수 있는 9건의 신기술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블록체인 기반의 ‘모바일 지역사랑상품권 통합관리 솔루션’도 공개될 예정이다.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모바일 지역사랑 상품권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구입한 후 가맹점에서 QR코드를 통해 상품이나 서비스를 구매할 수 있다.

앞서 지난 2월 조용만 조폐공사 사장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 중 하나로 평가받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공공 신뢰플랫폼 구축을 마쳤다”라며 “이를 활용한 모바일 지역사랑상품권 서비스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외에 소개될 기술은 △특수물질을 활용, 의류제품의 라벨 바꿔치기를 억제 할 수 있는 ‘의류용 보안라벨’ △숨겨진 정품 코드 등 이미지를 스마트폰으로 찾아낼 수 있는 ‘스마트폰 연동 비가시(보이지 않는) 보안솔루션’ △스마트폰이나 자석을 대면 색이 바뀌는 ‘자석반응 색변환 기술’ 등이다.

또 플라스틱이나 비닐 포장재로 인한 환경오염을 줄일 수 있는 ‘면섬유를 활용한 친환경 식품 포장재와 종이컵’이 선보인다. 화폐 용지를 만드는 친환경 소재인 면펄프를 활용한 것이 특징이다.

이밖에도 재난 상황에서 정보 해킹으로부터 안전하게 문자를 전송할 수 있는 ‘긴급재난통신망 해킹방지 보안기술’을 선보인다.

조폐공사 채종천 기술처장은 “화폐 제조를 통해 축적된 위변조방지 기술중 브랜드 보호 및 짝퉁 억제가 가능한 기술을 공개할 것”이며 “ 국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드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기사 : 한국조폐공사 “모바일 상품권 서비스에 블록체인 도입할 것”

썸네일 : 한국조폐공사 조용만 사장(출처=한국조폐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