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타에서 블록체인 게임을 외치다…더 샌드박스 “블록체인 활용 이유는”

블록체인 기반 유저 생성 콘텐츠 게임 ‘더 샌드박스’가 지스타 2019에서 블록체임 게임의 활용성에 대해 설명했다.

22일 더 샌드박스에 따르면 지난 14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지스타 2019에 강연자로 나선 더 샌드박스 세바스챤 보르제 최고운영책임자(COO)가 “얼리어답터가 돼야 초기에 시장을 선점할 수 있다”라며 “더 샌드박스는 블록체인 게임의 선두주자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보르제 최고운영책임자는 이어 게임에서 블록체인이 활용돼야하는 이유에 대해 밝혔다. 그는 “기존 게임에서는 게임 자산의 소유권을 개발사가 가져가지만 블록체인을 활용한다면 게임 이용자들에게 디지털 자산의 소유권을 돌려줄 수 있다”라며 “NFT(Non-Fungible Token, 대체 불가능한 토큰)를 통해 게임 이용자는 안전하고 자유로운 거래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보르제 최고운영책임자는 오는 12월 진행될 더 샌드박스 게임 내 토큰 ‘랜드(LAND)’의 프리 세일을 공식 발표하기도 했다. 보르제 최고운영책임자는 “블록체인 게임 커뮤니티를 강화하기 위해 앞으로 더 다양한 방법으로 게임 유저를 지원할 계획”이라며 “랜드의 프리 세일은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방법 중 하나”라고 전했다.

더 샌드박스는 NFT를 통해 사용자들이 자신만의 복셀(Voxel, 게임 내 3D 픽셀)을 제작하는 블록체인 게임이다. 사용자들은 자체적인 게임을 개발해 수익도 창출할 수 있다. 더 샌드박스는 창작물 제작 툴 ‘3D 복스에딧(VoxEdit)’, 다양한 자산을 거래하는 ‘마켓플레이스’, 사용자들이 스스로 게임을 제작할 수 있는 ‘게임메이커’로 구성되어 있다. 또 게임메이커는 오는 2020년 2월 게임 정식 버전 공개와 함께 출시될 예정이다.

게임 이용자들은 랜드를 보유해 자신만의 게임을 제작할 수 있으며 게임 개발이나 복셀 작품 공개 등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다. 랜드는 게임 내 NFT를 거래할 수 있는 플랫폼 대시보드를 통해 구입할 수 있으며 현재 프리 세일의 사전등록이 진행되고 있다.

아울러 더 샌드박스는 게임 개발 지원금을 지급하는 게임 메이커 펀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또 복셀 작품을 만드는 유저들에게 보상을 지급하는 바운티 프로그램도 실시 중이다.

관련 기사 : “콘텐츠가 플랫폼”…게임 산업 뒤바꿀 블록체인 비법은?

썸네일 출처 : 디스프레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