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 급습에 상하이 사무소 폐쇄?…바이낸스 즉각 부인 “그런 일 없어”

글로벌 암호화페 거래소 바이낸스가 중국 정부의 상하이 사무소 급습 보도에 즉각 부인하고 나섰다. 바이낸스는 정부 기습 방문 이후로 해당 사무소가 문을 닫았다는 내용도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2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바이낸스 대변인은  “바이낸스 팀은 전세계에서 탈중앙화된 방식으로 일한다”며 “상하이는 물론 중국 어떤 도시에도 사무소를 만든 적이 없다”면서 이 같은 내용을 전면 부인했다.

이어 “바이낸스가 중국 언론의 타깃이 되고 있다”며 “최근 바이낸스 관련 부정적인 기사들이 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생태계 구축에 집중하고 있다”며 “이용자를 보호하고 블록체인 산업을 키우기 위해 정부와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코인텔레그래프는 ‘중국 경찰이 바이낸스 중국 사무실에 습격해 사무소가 폐쇄됐으며, 이 때문에 암호화폐 가격이 급격히 하락했다’는 내용의 보도를 내놓은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