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거래소 지닥 “원화마켓서 ‘테더’ 사고파세요”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지닥(GDAC, https://gdac.com/)은 스테이블코인 ‘테더'(USDT)를 원화(KRW) 마켓에 상장한다고 21일 밝혔다.

지닥은 지난 20일 테더 입금 지갑을 오픈하고, 21일부터 거래 및 출금을 지원한다. 모든 은행 계좌에서 입금 가능하며, 신규 가입자도 원화 입금할 수 있다. 이로써 지닥 회원은 테더를 원화(KRW)로 직접 사고팔 수 있게 됐다.

지닥 관계자는 “주요 암호화폐만 엄선해 상장하고 회원 자산을 보호하고 있다”며 “거래소에 상장돼 있는 모든 암호화폐는 상시 모니터링 및 자체 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친다. 조건에 따라 상장폐지될 수 있다”고 말했다.

지닥은 삼성, 카카오, 키움증권, 신한, 맥쿼리 등에서 경험을 쌓은 전문 인력들로 구성돼 있다. 자체 개발 FDS(이상거래 탐지시스템)를 통해 지난 7월11일 이후의 보이스피싱 사고를 전면 차단하기도 했다. 이를 통해 5억 원 이상의 신고액을 동결해 피해를 막았다는 설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