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블록, ‘병원 갈 필요 없는 보험청구 앱’ 메디패스 출시

블록체인 기반 의료 서비스를 개발하는 메디블록이 보험금 간편 청구 앱 ‘메디패스’를 출시했다. 

21일 메디블록은 병원에서 진료 내역을 서류로 직접 출력할 필요 없이 앱에서 바로 보험금을 청구하는 블록체인 기반 앱(디앱) 메디패스를 공개했다. 앱을 통해 연결되는 병원에서 진료받은 기록을 확인할 수 있고, 이에 대한 보험금을 바로 청구하는 서비스다. 

메디블록의 블록체인을 통해 보험사 측은 진료내역이 조작되거나 왜곡되지 않은 진본이라는 걸 증명 및 확인할 수 있다. 병원과 보험사가 블록체인에 직접 연결돼 보험금 간편 청구가 가능한 구조다.

앱을 통해 진료 내역을 확인할 병원을 선택할 수 있다. (이미지 출처 : 메디패스)

앱을 통해 보험금을 청구할 때 본인이 실손보험에 가입한 보험사를 선택해 은행 계좌로 보험금을 받을 수 있다. 질병으로 병원에 간 경우 청구 유형에서 ‘질병’을 선택하면 진료 당시 의사가 입력한 내역이 자동으로 적용된다. ‘상해’나 ‘교통사고’ 여부는 청구 내역을 직접 입력해서야 한다.

현재 메디패스에 연계된 보험사에 진료 내역에 관한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다. (이미지 출처 : 메디패스)

메디블록 측은 “병원과 마찬가지로 여러 보험사와 연결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처음 앱에 가입할 때 입력하는 주민등록번호를 비롯한 모든 개인정보는 오직 이용자의 스마트폰에만 저장된다”고 말했다. 메디패스 서버나 블록체인 상에 이 정보가 기록되는 게 아니라는 설명이다.

메디패스는 만 14세 이상부터 사용할 수 있다. 현재 안드로이드 모바일 앱이 출시 된 상태로 iOS 앱은 추후 선보일 예정이다. 

관련 기사 : “진료기록, 환자가 가져가세요”…서울대병원 뛰어든 ‘마이데이터’는

썸네일 출처 : 메디블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