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이어 미국도? 미 연준 의장 “CBDC 검토 중…개발은 아직”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제롬 파월(Jerome Powell) 의장이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개발 가능성을 놓고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2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전날 파월 의장은 미 하원 금융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보낸 서한에 이같이 답변했다.

파월 의장은 “연준은 중앙은행 CBDC 가능성을 모색하기 위해 다른 나라의 노력에 주목해왔다”면서 “미국에서 이 같은 이니셔티브를 추구할 때 발생하는 비용과 이익을 신중하게 분석 중”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일부 국가의 결제 시스템은 매우 느리고 신뢰할 수 없다”면서 “디지털 화폐가 고객들에게 향상된 서비스를 제공할지도 모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미국에서의 결제 시스템은 혁신적이고 경쟁력이 있어서 고객들은 부족한 것이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미 하원 프렌치 힐(French Hill) 의원과 빌 포스터(Bill Foster) 의원은 파월 의장에게 “미국도 달러 기반의 디지털 화폐 출시를 고려해야 한다”는 내용의 서한을 보낸 바 있다.

관련기사: “미국, 디지털 화폐 발행 고려해야” 미 하원의원, 연준에 보낸 서한 내용은

다만 파월 의장은 “디지털 화폐를 도입하면 법률, 통화 정책, 금융 안정성, 규제 및 운영 등과 관련된 중요한 문제들이 대두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CBDC는 일반적인 목적에 따라 법적 통화(legal tender)로 분류 것인지 여부나  시스템에 참여하는 사람들의 권리와 의무 등에 대해서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이 외 파월 의장은 “현금과 달리 CBDC의 모든 거래를 기록해야 할 경우 프라이버시와 IT 보안과 관련된 우려도 제기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직까지 CBDC의 일반적인 목적에 대한 잠재적 실질 이익을 제공할 지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