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커다오, 다중담보 다이 출시…”연말까지 기존 다이 교체 완료”

스테이블코인 다이(Dai)를 운영하는 메이커다오가 이더리움 외에 다양한 자산을 담보로 받는 다중 담보 다이(MCD)를 출시했다.

18일(현지시간) 메이커다오는 “이더리움 외에 ERC-20 토큰, 토큰화한 자산 등을 담보로 예치할 수 있는 신규 시스템을 공식 출시했다”고 발표했다. 메이커다오 사용자는 이더리움 기반의 자동화 계약 프로그램(스마트 컨트랙트)을 통해 본인 지갑으로 암호화폐 담보를 걸고, 다이를 발행할 수 있다.

최초로 다중 담보 다이에 포함된 토큰으로 베이직 어텐션 토큰(BAT)이 채택됐다. 향후 예측 시장에 관련된 토큰 어거(REP)를 다중 담보 범위에 포함할지 여부를 결정하는 투표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더리움을 단일 담보자산으로 받았던 기존 다이는 사이(Sai)로 명칭이 변경됐다. 사이는 다이로 교환(swap)되는 마이그레이션 절차를 거치는 중이다.

메이커다오 재단의 룬 크리스텐스(Rune Christensen) CEO는 “금번 성과는 지난 수년 동안 혁신적으로 기여한 MKR 보유자들과 메이커 커뮤니티 없이 불가능했을 것”이라며 “메이커다오와 스테이블코인 다이를 통해 심각한 인플레이션을 겪는 남미에서부터 미국 국민들까지 전세계 사람들이 은행 없이도 금융 서비스를 누릴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기존 담보대출(Lending) 서비스인 ‘부채 담보부 포지션(CDP)’은 금고를 의미하는 ‘볼트(Vault)’로 명칭을 바꾼다. (이미지 출처 : 메이커다오)

메이커토큰(MKR)은 사용자가 다이를 발행하는 스마트 컨트랙트 프로그램에 저당잡았던 담보자산을 돌려받을 때 수수료로 지불하는 자체 암호화폐다. 이를 안정화 수수료라고 부른다. MKR은 안정화 수수료율을 정하는 투표에서 투표권으로도 쓰인다.

신규 시스템에 이미 230만 개 이상의 다이가 발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메이커다오 관계자는 “분산 금융(디파이)에 대한 관심이 전세계적으로 고조되는 시점에 다이 발행량이 1억 달러를 돌파했다”며 “여러 암호화폐 거래소와 지갑, 디앱들에 다이 연동 작업을 착수해 오는 연말까지 마이그레이션 및 디파이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메이커다오는 다이를 예치해 보상을 받는 DSR(Dai Savings Rate)이라는 신규 기능도 공개했다. 

네트워크 관리를 위해 암호화폐를 예치한 후 신규 암호화폐를 보상으로 받는 스테이킹(Staking)과 유사하지만, 변동성이 작은 스테이블코인의 특성상 DSR이 더 안정적인 자금 운용 수단이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자기 소유의 암호화폐를 타인에게 맡기거나 대출해주는 구조는 아니기 때문에 사용자는 언제든 계약을 종료하고 예치했던 다이를 회수할 수 있다.

연간 보상 비율은 2%로 설정됐다. MKR보유자의 투표에 따라 이 비율은 변동될 수 있다.

관련 기사 : [How stable is] ‘환율전쟁 속 방공호’…이단아가 공개한 ‘DAI’

썸네일 출처 : 메이커다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