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거래소 오픈?”…캐나다왕립은행 “그럴 계획 없어”

캐나다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캐나다왕립은행(RBC)이 암호화폐 거래소 구축을 모색 중이라는 일부 보도를 부인했다.

1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는 캐나다왕립은행의 에드 존스(Ed Jones) 대변인이 이메일을 통해 “최근 출원한 특허가 거래소 출범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소비자를 위한 암호화폐 거래소를 출범한 계획은 당분간은 없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지난 11일 캐나다 현지 언론 더로직(thelogic)은 “RBC가 암호화폐 거래 플랫폼 개발을 모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존스 대변인은 “RBC가 출원한 암호화폐 및 블록체인 관련 다수의 특허를 근거로 들어 이 같은 추측이 나온 것 같다”고 언급했다.

그는 “RBC가 진행 중인 연구 개발에 대해 언급할 수는 없다”면서도 “이 같은 특허 출원이 암호화폐 거래소를 위한 노력의 일환은 아니라는 것은 확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존스 대변인은 “타 조직과 마찬가지로 독자적인 아이디어와 컨셉트를 보호하기 위해 특허를 출원했다”며 “혁신과 개발 과정의 일부로서 애플리케이션을 신청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현재 각국 은행들은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와 관련된 특허를 활발히 출원하고 있다. 뱅크오브아메리카는 2014년부터 특허를 출원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블록체인 특허왕’ 뱅크오브아메리카, ‘암호화폐 지갑’ 특허 출원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