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총재 “블록체인 등 디지털 혁신, 능동적으로 대응해야”

한국은행 이주열 총재가 블록체인·빅데이터·인공지능과 같은 디지털 혁신에 대해 언급했다.

18일 이주열 총재는 집행간부회의에서 ‘한국은행 중장기 비전과 전략’ 수립과 관련해 “사회 각 분야처럼 중앙은행도 저성장·저물가 환경에서의 통화정책 운용, 인공지능·빅데이터·블록체인 등 디지털 혁신에 따른 경제의 구조적 변화 지원 등 새로운 도전과제를 맞이하고 있다”고 입을 열었다.

이 총재는 이어 “정책환경 변화에 선제적이고 능동적으로 대응하지 않으면 중앙은행으로서의 경쟁력이 약화되고, 국민의 신뢰도 잃게 될 것”이라고 변화를 촉구했다.

그는 또 내년 창립 70주년을 맞는 한국은행의 중장기 로드맵과 관련해 “실질적인 변화와 혁신을 위해서는 구체적이고 실용적이면서도 구성원들의 공감대에 기반 한 실행방안 마련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직 및 인사 운용체계, 업무수행방식, 조직문화 등이 급변하는 환경과 국민적 기대에 부합하는지를 수시로 점검하고 재구축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은은 빠르게 변화하는 정책환경과 중앙은행에 대한 기대 다양화 등에 대응하기 위해 향후 10년을 내다본 비전 및 전략(이하 ‘전략 2030’)을 수립하고 있다. 내년 6월 창립 제70주년에 맞춰 ‘전략 2030’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썸네일 출처 : 한국은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