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기업인 척 혜택받았다”…채굴기업 솎아내기 나선 중국

중국이 비트코인을 포함한 암호화폐를 채굴하는 기업들을 솎아내는 ‘정돈 조사’에 들어갔다. 빅데이터 기업으로 세제 혜택을 받는 채굴기업을 단속하려는 취지다.

14일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13일 글로벌타임즈 보도를 인용해 “북부 중국 내몽골 자치구에서 암호화폐 채굴 기업에 대한 고삐를 조인다”며 “실물경제에 방해가 되는 것으로 여겨지는 암호화폐 채굴기업이 이번 조사의 타깃”이라고 전했다.

내몽골 자치구 정부는 빅데이터 산업 종사자로 가장해 지역 전기세나 임대료 혜택 등을 받은 채굴 기업을 대상으로 25일까지 현장 조사를 실시한다. 

중국 북부 내륙 지방은 전기세가 저렴하고 기후가 서늘해 암호화폐 채굴 기업의 주무대로 알려져있다. 

관련 기사 : “채굴 자원, 중국서 빠져나가”…중국 규제에 채굴사 행보는?

한편, 지난 7일 암호화폐 전문매체 디크립트에 따르면 암호화폐 채굴업은 중국 정부에서 발표한 산업 구조조정 최종 목록에서 제외됐다. 6개월 만에 입장을 번복한 셈이다. 

지난달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이 ‘블록체인 진흥’을 공식화한 후 채굴 산업에 대한 중국 정부의 교통 정리가 이어지는 모양새다.

<비트코인 제국주의> 한중섭 저자는 블록인프레스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은 이래저래 비트코인 주도권을 중국으로부터 뺏어오고 싶어한다는 시그널을 보인다”며 “금이 미국 것이 아니더라도 미국이 이를 가장 많이 보유해 통제할 수 있는 것처럼 상황을 만드려 한다는 의미”라고 분석한 바 있다. 채굴 산업에 대해서도 주도권을 잡으려는 국가 간 경쟁이 존재한다는 설명이다. 

관련 기사 : 세계 최대 채굴공룡 비트메인, 미 텍사스에 채굴장 가동한 이유는? 

썸네일 출처 : 위키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