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SDS, 넥스레저에 ‘영지식 증명’ 활용

삼성 SDS가 기업용 블록체인 플랫폼 넥스레저(Nexledger)에 ‘영지식 증명(ZKP) 솔루션’을 통합했다. 영지식 증명을 도입할 경우 상대방에게 자신이 가진 모든 정보를 노출하지 않으면서도 해당 정보의 존재를 증명할 수 있다.

1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 코인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삼성 SDS는 이스라엘의 프라이버시 강화 기술업체 큐에디트(QEDIT)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날 큐에디트는 제휴 내용을 언론에 배포한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큐에디트의 프로토콜은 영지식 증명 암호학(ZCP cryptography)을 기반으로 한다. 기업 블록체인 이용자가 기밀 데이터를 공개하지 않고 공유 원장에 대한 거래를 기록하고 증명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특히 큐에디트의 프라이빗자산거래솔루션(private asset transfer solution)을 이용할 경우, 은행간 디지털 거래시 비공개적으로(Private) 결제를 진행할 수 있다. 규제 기관 및 기관은 거래와 관련된 세부사항을 선별해 공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큐에디트는 삼성SDS와 제휴 전에 딜로이트 등 다양한 글로벌 기업과도 유사한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관련기사: 삼성리서치 “기업·개인 블록체인 활성화? ‘데이터 프라이버시’ 중요”
관련기사: “당신 휴대폰이 공개됩니다”…영화 ‘완벽한 타인’에서 발견한 블록체인

썸네일출처=셔터스톡